공유전체메뉴

V.O.S “SG는 부자, 우린 가난…‘태생’ 극복했다” (인터뷰)

수정: 2009.05.27 17:23

확대보기



”SG워너비와 차이점이요? 차이는 딱 하나, ‘태생’의 차이죠.”

5년만에 한국의 대표적인 남성 보컬그룹으로 자리 잡은 V.O.S(박지헌, 최현준, 김경록).

V.O.S와 아울러 남성 보컬그룹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SG워너비와의 차이점을 묻자 가식적인 ‘인터뷰용 멘트’ 대신 현실적인 대답이 돌아왔다.

”회사를 집에 비유하자면 SG워너비는 부잣집, 우리는 가난한 집 아들이에요. 하지만 결국 두 아들 다 반장선거에 나갔잖아요.”

“우리는 자생(自生)그룹”

V.O.S는 자신들을 일컬어 ‘자생(自生) 그룹’이란 표현을 썼다.

확대보기



”저희는 데뷔할 때부터 콘셉트가 없었어요. 그야말로 ‘자생 그룹’이었죠. 제작비가 없어 첫 화보 때 콘셉트도 없이 길거리를 거닐었던 기억이 나네요. 하지만 지금은 여기까지 왔잖아요. 멤버 셋의 ‘자생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죠.”

태생적 한계에도 불구, V.O.S는 ‘눈을 보고 말해요’, ‘뷰티풀 라이프(Beautiful Life)’, ‘반쪽’ 등의 히트곡을 낳으며 명실공히 대중들에게 가장 인지도 높은 남성 보컬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저희 그동안 부잣집 아이들과 많이도 붙었습니다. 1집 보다는 2집이, 그리고 3집이 점점 반응이 좋아졌고요. 저희가 진심으로 노래한다면 대중들도 실력으로 저희를 인정해 줄 때가 있을 거라 믿었어요.”

확대보기



이제는 자랑스러운 이름 ‘V.O.S’

V.O.S의 리더 박지헌은 “이제는 어디에 내놔도 우리 그룹이 부끄럽지 않다.”며 지금의 V.O.S가 될 때까지 굳은 상황도 마다않고 따라와준 두 동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두 동생(최현준, 김경록)이 함께 화이팅 해주지 않았더라면 오늘의 V.O.S는 없었을 겁니다. 둘 다 너무 재능 많은 친구들인데 저처럼 빡빡한 리더 만나 져주느라 고생이 많았죠. 지칠 만도 한데 다들 스스로 쉬는 모습을 용납하지 못해요. 달리고 또 달려 여기까지 왔죠.”

5년간 쉴 새 없이 달렸다

실제로 오늘(27일) 음원이 전격 공개된 V.O.S의 새 3.5집 앨범 ‘Routine Free’는 약 1년의 공백을 깨고 발표된 앨범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지만 지난 1년간 멤버들은 각자 솔로 앨범 활동(김경록)과 작곡(최현준), 대학 보컬 강의(박지헌) 등으로 휴식기 없는 나날을 보냈다.

”현준은 여러 작곡 활동으로 가요계에서 작곡가로서 입지를 굳혔어요. 경록이는 ‘이젠 남이야’ 등 솔로 앨범 활동으로 바빴고요. 저(박지헌)는 우성정보대 실용음악과 보컬강사로 강단에 서고 있고요. 늘 스스로를 바쁘게 만들면서 발전할 수 있는 동기를 찾는 거죠.”

확대보기



가요계에서 V.O.S만의 역할 있을 것

성장을 거듭한 후 다시 뭉친 V.O.S는 그 어느 때보다 의욕과 자신감이 충만해 보였다.

”이번 3.5집의 새 타이틀 곡이 ‘큰일이다’인데요, 제목부터 신선하지 않나요?(웃음) ‘큰일이다’는 최근 가요계의 트렌드를 정확히 관통하고 있는 곡이에요. 이번 활동에서는 한층 더 파워풀하고 힘 있는 보컬리스트로 돌아온 V.O.S의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아이돌 그룹의 홍수가 일고 있지만, 또 경쟁 그룹인 SG워너비의 활약상이 두드러지고 있지만 V.O.S는 개의치 않는 당당한 모습이었다.

”가요계에서 V.O.S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을 꺼라 믿어요. 누가 들어도 힘과 위로가 되는 음악, 누가 들어도 ‘아, V.O.S구나’ 하는 강한 감동을 전해주고 싶어요. V.O.S가 또 다시 박차를 가합니다! 반장이 누가 될지는 지켜봐야 하는 거니까요!”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