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00년 자란 초대형 바닷가재 英서 잡혔다

수정: 2012.07.30 17:26

일반 성인의 얼굴만큼 큰 집게다리와 몸집을 가진 바닷가재가 잡혀 눈길을 모았다.

사진을 찍은 사이면 샤프(42)는 다트머스 해안에서 그물을 건져 올리다가 엄청난 크기의 바닷가재를 발견했다.

이 바닷가재의 길이는 1m가량으로, 영국을 통틀어 약 80년 만에 가장 큰 바닷가재로 기록됐다.

샤프는 “한 눈에 보기에도 매우 크고 나이가 있어 보였다. 우리는 곧장 바다로 돌려보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이렇게 오래된 바닷가재는 질길 수 있기 때문에 식용으로는 좋지 않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바닷가재의 크기로 보아 적어도 100년 이상을 산 것이 틀림없다고 추측했다.

영국 해양보존협회의 한 관계자는 “고령의 바닷가재는 종족번식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렇게 크고 나이가 많은 바닷가재는 쉽게 발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샤프와 그의 아내는 바닷가재와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다시 바다로 돌려보냈다.

한편 지금까지 영국서 포획된 바닷가재중 가장 큰 것은 1931년에 잡힌 122㎝(집게다리 제외)짜리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