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미녀 경찰’이 장미꽃을 나눠주는 이유는?

수정: 2012.09.19 17:56

중국이 미녀 경찰들을 내세워 이색적인 교통법규 캠페인을 벌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오렌지 뉴스는 “중국 쓰촨성 다저우의 여경들은 최근 교통법규를 위반한 운전자들에게 벌금딱지 대신 장미꽃을 나눠주며 도로교통법을 설명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은 안전운전을 실천하고 있는 모범 운전자들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해 나온 아이디어이며, 현지 경찰은 이번 행사를 위해 25~45세 사이의 미녀 경찰관들을 선발했다고.

다저우 지방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운전자들에게 보다 친숙한 방법으로 도로교통법을 설명하기 위해 이같은 캠페인을 생각했다.”며 “운전자들도 벌금 딱지 보다는 예쁜 여경이 주는 꽃을 더 좋아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현지 경찰은 지방 여성단체와 함께 이번 캠페인 기간동안 총 10만 명의 운전자들에게 장미꽃과 펜던트를 나눠줄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