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연기력’ 싸인 vs ‘캐릭터’ 마프, 수목밤 승자는?

수정: 2011.01.12 18:09

확대보기



수목 드라마 MBC ‘마이 프린세스’(이하 ‘마프’)와 SBS ‘싸인’의 대결이 점입가경이다.

방송 첫 주 시청률로는 ‘싸인’이 0.2%(AGB닐슨 전국기준)로 ‘마프’를 근소하게 앞섰다. 시청률 계산의 변수를 고려하면 한쪽에 기울어짐 없는 사실상 무승부인 셈이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무게감 있는 전개를 이끄는 ‘싸인’과 김태희와 송승헌 등 당대 톱스타가 상큼 발랄한 캐릭터로 다가선 ‘마프’가 어떤 반응을 이끌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두 드라마가 내건 비장의 승무수와 반면 극 초반에 드러난 불안요소는 무엇일까.

일단 ‘싸인’은 시청자들의 기대만큼이나 안정적인 출발을 보였다. 연기력으로는 정평이 나 있는 박신양과 전광렬의 대결 구도, 게다가 안방극장의 스테디셀러 소재인 메디컬에 수사물의 형태를 갖춰 시청자들의 몰입도와 긴장감을 이끌어 냈다.

동시에 한계점도 드러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원장자리를 두고 대립하는 윤지훈(박신양)과 이명한(전광렬)의 구조가 지나치게 단순하고, 전형적인 선과 악 캐릭터로 나뉜다는 점은 식상하게 다가온다. 또 이미 미국 범죄수사 드라마 ‘CSI 시리즈’로 높아질대로 높아진 시청자들의 눈높이를 얼마나 만족시킬지는 ‘싸인’이 풀어야 할 숙제다.

반면 ‘마프’는 연기력 면에서 ‘싸인’에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푼수 여대생으로 분한 김태희와 빈틈 있는 재벌3세 송승헌은 제 몸에 딱 맞는 옷을 입듯이 무난하게 역할을 소화하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황실 부활이란 이색적인 소재의 ‘마프’는 대중적 드라마로 성장하기에 충분한 재료를 갖췄다.

하지만 불안요소도 존재한다. 극 초반 김태희 연기에 대한 호평이 망가진 캐릭터로 인한 반사효과인지는 더 두고 봐야 할 터.

또한 비슷한 소재로 2006년 방영된 ‘궁’과 어떤 차별점을 보일 지 확실하지 않다는 것과 소재 특성상 시청자 층이 10~30대 여성에 밀집된 점은 ‘마프’의 ‘대박’을 예단하기 힘든 이유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