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헤비메탈’로 늑대무리 쫓아낸 용감 소년

수정: 2012.10.08 17:02

헤비메탈을 좋아하든 싫어하든 자신의 휴대전화나 MP3에 한 곡쯤을 저장해둘 만한 사례가 소개돼 눈길을 끈다.

21일 호주 데일리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노르웨이의 한 소년이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헤비메탈 음악으로 늑대 무리를 쫓아냈다.”고 전했다.

행운의 주인공은 현지 락케스타드 인근에 사는 13세의 월터 에이커. 이 소년은 지난 17일 학교가 끝난 뒤 집으로 가던 중 늑대 무리와 마주쳤다.

에이커는 “늑대 4마리가 기다렸다는 듯이 이빨을 드러내며 으르렁거렸다.”며 “겁이나 일단 도망가고 싶었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하지만 에이커는 도망보다는 늑대들을 쫓아내기로 결심 했고, 조심히 호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꺼내 스피커폰으로 바꿨다.

그는 자신이 평소 즐겨듣던 ‘메탈계의 전설’로 알려진 메가데쓰 음악의 마지막 하이라이트 부분을 가장 큰 소리로 틀었다.

에이커의 계획은 적중했다. 늑대들은 갑자기 ‘꽈쾅’ 하는 소리에 혼비백산했고 이내 멀리 달아나 버렸다.

한편 시끄러운 기타 소리가 담긴 이런 록음악은 소리에 민감한 동물들을 혼란케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