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베르바토프, ‘올해의 선수상’ 놓고 자국 총리와 경쟁

수정: 2012.11.26 17:55

‘불가리아의 축구영웅’ 디미타르 베르바토프(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자국의 ‘올해의 선수상’ 수상을 놓고 강력한 라이벌을 만났다.

베르바토프와 ‘올해의 선수상’ 수상을 다투는 강력 후보는 다름아닌 불가리아 총리 보이코 보리소프(52). 보리소프 총리는 현재 3부리그팀 주전으로 활약 중으로 아마추어 선수가 ‘올해의 선수상’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보리소프 총리는 다음달 4일까지 진행되는 ‘올해의 선수상’ 팬 투표에서 베르바토프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으며 스틸리안 페트로프(32·아스톤빌라)가 뒤를 잇고 있다. 불가리아 ‘올해의 선수상’ 선정은 팬투표 후 스포츠 기자들의 최종선택으로 이루어진다.

한편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는 지난 2009년 7월 총리에 취임해 국정을 이끌어 왔으며 베르바토프는 7년 연속으로 ‘올해의 선수상’을 독식해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