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미란다 커, 원더우먼 완벽 변신 화제

수정: 2022.08.16 10:28

확대보기

▲ 미란다커 원더우먼

세계적인 모델 미란다 커(28)가 코믹북 유명 캐릭터인 ‘원더우먼’으로 완벽 변신해 화제다.

23일 호주 일간 프레이저코스트 크로니클 등 외신에 따르면 미란다 커가 최근 패션 주간지 그라지아 호주판의 커버 촬영을 위해 원더우먼 복장을 입고 화보 촬영에 임했다.

미란다 커는 호주의 패션 디자이너 알렉스 페리가 직접 디자인한 원더우먼 복장을 하고 촬영에 나섰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미란다 커는 금빛 수갑과 별 문양 머리띠, 빨간 부츠는 물론 호주 국기를 망토로 활용해 완벽한 연출로 눈길을 끌고 있다.

그라지아 호주판 측에 따르면 오는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호주의 건국 기념일)를 맞아 발행되는 이번 잡지 모델로 호주를 대표하는 미란다 커를 세우게 됐다.

편집장 캘리 허쉬는 “미란다 커는 호주의 아이콘”이라면서 “비즈니스 우먼이자 아내이며 어머니인 그녀는 우리의 원더우먼”이라고 말했다.

영화배우 올랜도 블룸과 결혼한 미란다 커는 지난해 아들 플린을 출산했음에도 완벽한 몸매로 재기에 성공, 빅토리아시크릿 무대에 다시 서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미란다커 원더우먼 화보 촬영 영상 보러가기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