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홈런왕 베이브 루스 유니폼 ‘무려 51억원’ 낙찰

수정: 2012.05.21 15:42

확대보기

미국 프로야구의 전설적인 홈런왕 베이브 루스의 유니폼이 우리돈으로 무려 51억원에 낙찰됐다.

캘리포니아의 SCP옥션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루스가 1920년대 입었던 뉴욕 양키스의 상의 유니폼이 440만 달러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 유니폼은 회색 바탕으로 가슴에는 파란색으로 ‘뉴욕’(NEW YORK)이라고 씌여있으며 안쪽에는 ‘Ruth, G.H.’라는 루스의 친필 이니셜이 적혀있다.  

이번 낙찰가는 스포츠 관련 기념품으로 나온 것 중 최고가다. 기존 기록은 농구 창시자인 제임스 네이스미스가 쓴 최초의 규정집이 지난 2010년 소더비 경매에 나와 430만 달러에 낙찰된 바 있다.

SCP옥션 회장 데이비드 쾰러는 “베이브 루스가 ‘왕’임을 다시한번 증명했다.” 면서 “또 다시 역사를 쓰게 돼 너무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베이브 루스(1895-1948)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홈런타자로 통산 2,503게임에 출전해 714개의 홈런, 2,056개의 포볼, 2,211개의 타점을 기록했다.

인터넷뉴스팀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