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中 초등학생 1000명 ‘강남스타일’ 장관(동영상)

수정: 2012.10.31 18:10

확대보기

싸이의 ‘강남스타일’, 중국도 피해갈 수 없다?

일본과 함께 일명 ‘강남스타일 무풍지대’에 속해있다 최근 반체제인사 아이웨이웨이의 패러디와 함께 가수 싸이의 인기가 급상승한 중국서 1000명 가까이 되는 초등학생이 단체로 ‘말춤’을 추는 장관이 연출됐다.

최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이 동영상은 베이징 충원소학교에서 촬영한 것으로, 오전 체조시간을 맞아 해당 학교 학생 1000여 명이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추는 모습을 담고 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능숙하고 신나게 말춤을 추며 체조시간을 즐겼고, 대규모의 말춤은 마치 군무를 연상케 해 보는 이들까지 즐겁게 했다.

충원소학교 교장은 “학생들이 먼저 다 함께 말춤을 추자는 제안은 내놓았다. 올해 국경절(10월 1일부터 시작하는 중국의 명절)이 끝난 뒤 학교에 돌아온 아이들이 교사에게 ‘강남스타일 춤을 출 줄 아느냐.’고 묻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말춤을 배우고 싶다는 아이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었고, 결국 교사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말춤을 연구하고 아이들에게 이를 가르쳤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은 ‘강남스타일’ 속 안무들이 박자가 매우 강렬하고 아이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만한 매력을 가졌으며, 아이들의 심신발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 초등학교의 음악·교사가 말춤을 추는 아이들의 심장박동수를 체크한 결과, 평소 아이들이 대열을 맞춰 진행했던 2가지 체조 등을 했을 경우 심장박동수가 분당 102회 또는 115회였지만, 말춤을 춘 뒤에는 심장박동수가 분당 130회에 달했다.

학교 측은 “아이들이 이 춤을 좋아하는 이유는 춤 자체가 매우 매력적이고 박자가 빠르며 채찍질 하는 듯한 자세 등은 일률적인 일반 체조와 상당히 다르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이유 때문에 아이들은 춤을 추며 더욱 자유와 재미를 느낀다.”고 분석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