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치마에 스타킹까지…72세 ‘여장 할아버지’ 모델

수정: 2012.11.19 17:35

확대보기

▲ 여장 할아버지 모델

확대보기

중국의 70대 할아버지가 여장을 한 채 여성의류쇼핑몰의 모델로 나서 인터넷서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신징바오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이 여장할아버지 모델은 쇼핑몰을 운영하기 시작한 외손녀딸의 ‘강력한’ 권유에 카메라 앞에 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인터넷 쇼핑몰을 오픈한 후난성의 뤼(吕)씨는 외할아버지 내외와 함께 쇼핑에 나섰다가 할아버지가 여성의류를 꼼꼼하게 살피고 직접 몸에 대고 거울 앞에 서는 모습 등을 본 뒤 아이디어를 얻었다.

할아버지 류첸핑(72)씨는 당시 별 생각 없이 여성 의류를 직접 입어보며 관심을 표했는데, 이를 본 손녀딸은 곧장 ‘여장할아버지 모델’ 아이디어를 떠올렸다는 것.

뤼씨는 “맘에 드는 모델을 찾지 못한 상황이었는데, 여성 옷을 입은 할아버지의 모습이 생각 외로 매우 근사했다.”고 말했다.

할아버지를 설득해 찍은 사진은 그야말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긴 갈색머리 가발에 선글라스를 쓰고 주황색 니트와 짧은 플레어스커트, 자주색 스타킹과 구두를 매치한 할아버지의 모습은 한편으로 기이하면서도 실제 여성의류모델을 능가하는 자연스러움이 돋보인다.

일명 ‘할아버지여성복 스타일’ 시리즈로 인기를 끌기 시작한 이 쇼핑몰은 할아버지 모델사진을 공개한 당일 판매량이 평소보다 5~6배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쇼핑몰과 자신의 여장모델 사진이 화제로 떠오르자 류씨는 “외손녀를 도와 여자 옷을 입은 것이 무슨 대단한 일이냐”면서 “이 나이에 여자 옷을 입고 모델로서 사진을 찍으면서도 나는 무척이나 즐거웠다.”고 말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