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눈(目)으로 그린 감동의 그림, 실제로 보니

수정: 2013.03.06 17:28

눈으로 그림을 그리는 한 여성 화가의 작품이 영국 사회에서 신선한 주목을 받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런던에 사는 두 아이의 엄마 사라 에스겔(46)은 12년 전부터 운동신경원 질환(MND: Motor Neurone Disease)을 앓아왔다.

그녀는 이 질병 때문에 목 아래 전신이 마비됐지만 ‘토비 아이게이즈’(Tobii Eyegaze)라 부르는 컴퓨터와 첨단 소프트웨어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그녀는 컴퓨터를 이용해 가족과 소통하고 친구들과 이메일 등을 주고 받는다. 이중 가장 자주 애용하는 기능은 다름 아닌 ‘그림’이다.

사라의 컴퓨터는 눈의 깜빡임을 마우스 커서처럼 인식하며, 그녀는 이 기술을 이용해 일명 ‘눈으로 그린 그림’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사라가 컴퓨터 스크린을 바라보면 눈동자 움직임에 따라 마우스 커서가 조정되고, 이를 이용해 무궁무진한 창의력을 뽐낼 수 있다.

이 기술은 사라처럼 운동신경원 질환을 앓는 환자 뿐 아니라 척추외상 등으로 움직임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사라는 “병이 생기고 난 뒤 모든 삶이 순탄치 않았다. 나의 결혼생활은 파탄이 났고 난 아이들을 돌볼 수도 없는 지경에 이르렀었다.”면서 “하지만 ‘토비 아이게이즈’를 만난 뒤 내 삶은 완전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에서 자신과 같은 질병을 앓는 환자는 약 5000명이며 이중 5명이 매일 사망하지만 아직까지 정부 차원의 지원은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이 장비로 가족들과 편하게 소통하는 환자는 불과 100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현재 토비 아이게이즈와 같은 신기술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컴퓨터를 기증하기 위해 자신의 작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작품은 홈페이지(sarahezekiel.com)에서 볼 수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