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워싱턴 다리 붕괴…사고 예견됐었나?

수정: 2013.05.25 20:42

확대보기

▲ 워싱턴 다리 붕괴
방송 캡처

워싱턴 다리가 붕괴했다고 23일(현지시간) 미국의 주요 외신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워싱턴주(州)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쯤 워싱턴 시애틀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밴쿠버를 잇는 4차선 다리의 중간 부분이 무너져 차량 수십 대가 물에 빠졌다.

당시 운전자들이 차량 앞좌석에 앉아 있거나 창문을 열고 탈출해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주요 고속도로의 붕괴로 교통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붕괴 장면을 목격한 한 남성은 “차로 다리를 건너는 순간 진동을 느꼈다.”며 “백미러로 뒤를 보니 다리가 무너져 있었다.”고 증언했다.

미국 연방도로청(FHWA)의 자료를 보면 이번에 붕괴한 워싱턴 다리는 1955년에 건설된 것으로 도로 양호도 조사에서 100점 만점에 57.4점을 받았다. 미주 전체 도로의 양호도는 평균 80점이다.

워싱턴 다리 붕괴 소식을 접한 국내외 네티즌들은 “사망자가 없어 다행이다.”, “매우 놀랐겠다.”, “성수대교 악몽이 떠오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방송 캡처

인터넷뉴스팀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