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혹시 둘리?…7000만년 된 ‘아기공룡 화석’ 발견

수정: 2013.11.26 15:32

확대보기

만화 속 ‘아기공룡 둘리’는 빙하를 타고 세상에 나왔지만 실제 아기공룡은 땅 속에서 인간에게 발굴되기 만을 기다리는 것 같다.

최근 캐나다 연구팀이 앨버타주에서 약 7000만년 전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아기공룡 화석을 발굴해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 화석은 보존상태가 극히 양호해 어린 공룡을 연구하는데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발굴된 화석은 뿔이 난 각룡(角龍)류로 길이가 1.5m에 불과하다. 또한 공룡이 인간과 비슷하게 20세 정도면 다 큰다는 점을 들어 약 3년생으로 급류에 휘말려 죽은 것으로 추정했다.

역대 발견된 초식 공룡류 중 가장 어리고 보존 상태도 좋다는 것이 연구팀의 첨언.  

연구를 이끈 앨버타 대학 고생물학자 필립 커리 박사는 “다 큰 공룡은 보존상태가 좋은 것이 많지만 어린 놈은 그렇지 않다” 면서 “그 이유는 포식자들에게 먹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이어 “이 화석에는 다른 공룡의 이빨 자국 같은 것도 없어 매우 깨끗하다” 면서 “어떻게 초식공룡들이 성장해 나가는지 알 수 있는 좋은 연구자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