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억만장자, 전 재산 기부하고 아파트서 자살

수정: 2013.12.26 11:19

확대보기

무려 수억 달러의 자산을 가진 억만장자가 돈을 모두 자선단체에 기부한 채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의 거물 로버트 윌슨(86)이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 위치한 자신의 초호화 아파트 발코니에서 뛰어내려 현장에서 사망했다.

크리스마스를 이틀 앞두고 벌어진 이 자살 사건은 윌슨의 신분이 밝혀지면서 세간에 큰 충격을 던졌다. 윌슨은 월스트리트에서 헤지펀드를 운영해 큰 돈을 번 거물로 지난 2000년 기준 자산 가치가 무려 8억 달러(약 8478억원)로 평가받은 바 있다.

윌슨은 그러나 화려한 생활을 뒤로 한 채 10여년 전 은퇴했으며 그간 번 돈을 여러 자선단체 기부하며 독지가로 명성을 쌓았다. 기부의 기쁨을 느끼며 하루하루를 살던 그에게 시련이 닥쳐온 것은 불과 1달 여 전. 뇌졸중으로 갑자기 쓰러진 이후 병마와 싸우는 고통의 시간이 이어졌고 결국 그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윌슨의 친구인 스티븐 비스쿠시는 “1달 전 윌슨은 모든 돈을 기부하고 이제 1억 달러 남았다고 말했다” 면서 “뇌졸중으로 쓰러진 이후 자신의 재산을 급히 정리하기 시작했다” 고 밝혔다.

이어 “평소에도 모든 재산을 자선 단체에 기부하고 싶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해왔다”고 덧붙였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윌슨은 과거 이혼 전력이 있으며 슬하에 자식은 없다. 또한 매년 환경단체, 교육단체 등에 6억 달러 이상을 기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