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일본 카가와, ‘2013 가장 실망스러운 선수’ 1위(英 매체 선정)

수정: 2013.12.29 13:46

확대보기

▲ 맨유 입단 당시의 카가와 신지(출처 맨유 홈페이지)

맨유에서 시련의 계절을 보내고 있는 일본 출신 미드필더 카가와 신지가 영국 온라인 스포츠 매체 ‘기브미스포트’가 선정한 ‘2013년 가장 실망스러운 선수’ 1위에 선정됐다.

카가와는 도르트문트 시절 분데스리가 최고의 미드필더라는 극찬을 받으며 2012년 여름 퍼거슨 맨유 전 감독의 부름을 받고 맨유 유니폼을 입었으나, 큰 기대감에 못 미치는 활약을 계속 보이고 있다. 모예스 감독으로 사령탑이 바뀐 이후에도 공미, 윙 자리를 전전하고 있으나 여전히 특출난 활약을 펼치지 못하며 방출설을 낳고 있다.

한편, 해당 매체가 선정한 ‘2013 가장 실망스러운 선수 1위’ 7명에는 뉴캐슬에서 첼시 이적 후 기회를 못 잡고 있는 뎀바 바(7위), 공짜 이적으로 토트넘에 오며 ‘꿀영입’이라는 칭찬을 받았으나 별다른 활약이 없는 루이스 홀트비(6위), 맨시티에서 No.1 골키퍼 자리를 내준 조 하트(5위) 등이 포함됐다.

4위에는 아스널에서 만능 미드필더였다가 바르셀로나의 벤치만 데우고 있는 알렉스 송이, 3위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벤치에 앉으며 ‘믿기 힘든’ 이적설에 휩싸인 이케르 카시야스, 그리고 2위는 올 한해 흡연, 팬들에게 욕설 등으로 곤욕을 치른 아스널의 잭 윌셔가 선정됐다.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