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불과 1m 앞은 1200도 용암…간 큰 사진작가 화제

수정: 2013.12.31 08:53

확대보기

발에 불이 붙는 줄도 모르고 화산 용암 분출 장면을 촬영하는 간 큰(?) 사진작가의 모습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용감한 사진작가의 이름은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 출신 마일스 모건(42)으로 문제의 촬영 장소는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 지대다.

본업은 항공기 조종사이면서 아마추어 사진작가로도 활동 중인 모건은 가장 정밀하고 사실적인 용암의 모습을 담기위해 위험을 감수하고 화산 분화구 1m 앞까지 접근했다.

최대 1200도에 달하는 무시무시한 주위 온도에도 불구하고 촬영에만 몰입한 모건은 멋진 용암 분출 모습을 렌즈에 담을 수 있었다. 그러나 당시 그의 신발은 용암 열기로 인해 불이 붙어 잘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모건은 용암이 솟구치기 전 자리를 피해 큰 화는 면했지만 작은 화상을 입고 말았다.

모건은 “평소 아내와 가족들은 내 사진취미를 적극 지지해주지만 이번 화산 촬영과 같은 위험한 곳을 갈 때는 가급적 사실을 숨긴다”며 “용암의 모습은 시시각각 달라지기에 언제 멋진 모습이 나올지 알 수 없다. 따라서 이렇게 무모한 도전을 하지 않으면 원하는 장면을 촬영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한편,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은 현재 지구상에서 화산활동이 가장 활발한 지역으로 유명하다. 이 화산은 분화구가 여러 개인데 그 중 가장 큰 것은 지름이 6km인 킬라우에아 칼데라로 분화구 2개가 함께 존재한다. 해당 화산은 지난 1983년 첫 분화이후 30여 년간 활발히 화산활동을 해왔으며 최근 대규모 용암분출은 2011년 3월이었다. 당시 화산 활동으로 150회가 넘는 크고 작은 지진이 분화구 주위에서 일어났으며 인근 공원 안내소가 불에 타 사라지기도 했다

사진=바크로프트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