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눈이 못 보는 초속 900m 총알발사순간 ‘포착’

수정: 2013.12.31 08:55

확대보기

초속 900m에 달하는 총알 발사 순간을 포착한 멋진 사진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진을 찍은 주인공은 핀란드 출신 탄도 전문 사진작가 헤라 쿨라파다.

쿨라파는 7년 전 고국 핀란드에서 아마추어 저격수들의 총알 발사 순간을 첫 촬영한 이후 탄도 전문 사진작가의 길을 걸어왔고 현재는 총기제조에 도움이 될 만한 이미지들을 찍어 관련업체에 전해주고 있다.

확대보기



기본적으로 총알은 탄환과 약협으로 구성돼 있다. 목표물을 뚫는 것이 탄환이고 담겨진 화약을 폭발시켜 추진력을 공급해주는 것이 약협이다. 방아쇠를 당기면 약협 내부의 화약이 폭발하며 가스가 생기는데 이 압력이 탄환을 밀어주는 역할을 수행한다. 쿨라파의 사진은 이런 ‘약협 폭발’, ‘가스 배출’, ‘탄환 발사’라는 3가지 이미지가 동시에 담겨야 하기에 1초에 4만장에서 최대 22만장까지 찍는 초고속 촬영기법은 물론 고해상도 3D 입체기법까지 함께 병행돼야 한다.

쿨라파의 사진에는 초당 변화하는 화약 연기, 불꽃, 총알의 놀라운 모습이 모두 담겨있다. 그는 “총기 관련 직종 종사자 모두는 탄환이 총구를 떠나는 초당 순간의 정확한 이미지를 얻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총기를 촬영하는 만큼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도 크다. 총알 파편이 카메라 렌즈에 튀는 등 불상사가 많이 생기기에 쿨라파는 촬영 전 철저히 준비 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 그는 “순간 움직임을 포착해야하는 만큼 원하는 이미지를 얻기 위해 수백, 수천 번을 되돌릴 수 있는 인내력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