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수돗물에 라이터 대니 火 ‘활활’(동영상)

수정: 2014.01.03 09:33

확대보기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물에 라이터를 가져다대니 불이 ‘활활’ 타오르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미국의 제이콥이라는 남성은 최근 유투브 동영상을 통해 자신이 겪은 일을 상세하게 알렸다. 이 남성은 유전(油田)지역인 노스다코타 지역에 살고 있는데, 얼마 전 샤워를 하려고 물을 틀었다가 우연히 수도꼭지에서 흘러나오는 물에 라이터 불을 가져다 댔다.

그러자 놀랍게도 라이터 불이 꺼지기는커녕 거대한 불꽃이 일어 큰 화재로 이어질 뻔 했다.

제이콥은 “세면대를 가득 채울 정도로 큰 불꽃이 일어서 매우 놀랐다”면서 “더욱 충격적인 것은 내가 매우 오랫동안 이 물로 세수를 하고 이를 닦아왔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후부터는 욕실에 얼씬도 하지 않는다”며 분노와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가 올린 유투브 영상은 1주일 만에 조회수가 약 24만 건에 달할 정도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이번 일이 인근 유전 탱크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그의 추측이 사실이라면, 노스다코타 시민 70만 명이 현재 이 시간에도 기름 섞인 물을 생활용수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사회적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불 붙는 수돗물’ 동영상 보러가기(클릭)

노스다코타 유전은 미국에서 2번 째 큰 석유생산지역이며, 석유 또는 가스 개발과 관련한 비슷한 사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5일에도 미국 루이지애나주 딕시 지역에 거주하는 한 가족은 평소와 다르게 수도꼭지 압력이 매우 센 것을 의심하고 라이터를 갖다 댔더니 역시 위 사례와 같이 큰 불이 발생했다.

당시 이 지역 인근에서는 한 가스회사가 굴착작업을 진행했었는데, 설비 및 배관 문제로 수돗물에 가스가 스며들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편 현지 당국은 이번 일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