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길이 10m’ 유럽 최강 신종 ‘육식 공룡’ 발견

수정: 2014.03.06 11:14

확대보기

길이 10m에 달하는 거대한 크기의 신종 육식 공룡이 발견됐다.

최근 포르투갈 리스본신대학 연구팀은 리스본 북부에서 발견된 공룡뼈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미국 공공 과학도서관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신종이라고 발표한 이 공룡은 육식종으로 길이 10m, 몸무게는 4-5톤에 이른다. 또한 큰 덩치에 어울리는 날카로운 10cm에 달하는 이빨로 다른 동물을 사냥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확대보기

당초 전문가들은 이 공룡이 과거 북미대륙에 살았던 ‘토르보사우루스 탄네리’(Torvosaurus tanneri)종인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 탄네리와 다른 종임이 확인돼 연구팀은 ‘토르보사우루스 저네이’(Torvosaurus gurneyi·이하 저네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명명했다.

논문 공동저술자 크리스토퍼 핸드릭스 박사는 “1억 5000만년 전에 살았던 이 공룡은 유럽 대륙의 가장 큰 육식공룡” 이라면서 “뼈의 모양, 이빨 숫자, 입의 크기등 여러 특징이 북미에 살았던 탄네리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연구팀이 논문에 언급한 저네이 공룡은 탄네리와 비교해 정강이뼈, 턱뼈, 척추뼈와 이빨 숫자가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저네이 공룡이 큰 덩치와 날카로운 이빨로 유럽 대륙을 호령했지만 지구촌의 가장 큰 육식공룡은 아니다. 육식공룡의 대명사 티라노사우루스(Tyrannosaurus)는 길이가 12-13m,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Carcharodontosaurus)도 최대 14m에 달하는 덩치로 각각 북미와 아프리카를 지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