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벌건 대낮 집마당에서 개와 성관계 변태 남성 체포

수정: 2014.03.06 13:51

확대보기



벌건 대낮에 그것도 자기 집 앞마당에서 자신이 기르던 개와 변태 성관계를 가진 남성이 체포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더구나 이 남성은 이 광경을 목격한 이웃 주민들이 그만둘 것을 요구했으나 이를 무시하고 변태 행위를 계속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더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州) 탬파(Tampa) 경찰서는 지난 4일 낮, 한 남성이 개와 변태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보니 이미 이웃 주민 여러 명이 이 집 앞에 모여 해당 남성의 변태적인 행위를 비난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베르나드 마소넥(57)으로 이름이 알려진 이 남성은 경찰이 출동하자 그제서야 집안으로 도망치고 말았다. 집안을 수색한 경찰은 이 남성을 체포하고 피해를 당한 투견(pit bulls)과 함께 여러 불법 총기류 등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동물보호협회는 현재 이 개를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보호조치했다고 밝혔다.

58세 생일을 불과 며칠 안 남겨 놓은 것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불법 무기 소지, 동물 학대와 동물과의 변태 성관계 등 중범죄 혐의로 기소되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개와 변태 성관계 혐의로 체포된 미국 남성(현지 경찰서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