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심플 & 뷰티…아이워치 콘셉트 디자인 눈길

수정: 2014.03.10 15:01

확대보기

▲ 아이워치 콘셉트 디자인

심플하고 아름다운 원형의 아이워치 콘셉트 디자인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의 IT매체 맥루머스닷컴 등 외신은 7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디자이너 토마스 모야노가 디자인한 아이워치 콘셉트 디자인을 소개했다.

모야노는 아이워치가 애플이 추구하는 심플하면서도 아름답고 세련된 디자인을 고수할 것으로 예측, 콘셉트 디자인으로 두께 7.6mm, 지름 42mm의 둥근 스테인리스 유니바디(통째로 깎아 만든 본체 형태)에 1.4인치 사파이어글래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것으로 설계했다.

확대보기

기능 면에서는 방수·내충격·방진은 물론 밴드의 탈부착과 각종 액세서리 장착으로 활용도를 높이고, 아이폰과의 블루투스 및 와이파이의 데이터 통신, 무선 데이터 동기화로 편리함을 추구했다.

또 아이워치는 아이폰5c와 같은 A6 프로세서가 탑재되지만 아이폰5s에 사용된 M7 모션 보조프로세서를 함께 탑재해 iOS7 상에서 운용될 것이며 120만화소의 전면 카메라를 탑재하고 720p의 HD 동영상 촬영을 지원하며 용량은 8GB와 16GB 두 가지 사양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했다.

가장 큰 화두가 됐던 건강관리 기능으로는 체온, 맥박수, 보수계 센서 외에도 GPS나 ‘아이비콘’(애플이 제시한 실내 위치 확인 시스템)을 탑재하며 애플 이어폰인 이어팟을 무선화한 블루투스 이어폰인 ‘에어팟’(가칭)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확대보기

디스플레이에는 태양열 충전 기능을 채택, 무선 충전도 가능하며 대기시간은 250시간이다. 아이폰과 같은 홈버튼은 없지만 내장 광센서로 몸짓을 감지하여 조작되는 방식이다.

이 밖에도 아이워치는 체인으로 고급 액세서리처럼 착용할 수 있으며, GPS와 가속도계, 보수계의 장착으로 운동 시 운동량을 기록할 수 있다. 방수·내충격 설계로 어느 곳이든지 착용할 수 있어, 물속에서의 셀카 등 사용의 폭이 넓어질 것이다.

이번 소개한 아이워치 콘셉트 디자인은 애플과 같이 단순하고 편리한 사용을 구현한 인상적인 디자인이며 고급 액세서리를 연상시키는 질감은 누구에게나 인기가 있을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사진=비핸스닷넷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