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잠도 안자고 ‘24시간 러닝머신’ 달린 남자 감동 사연

수정: 2014.03.10 17:29

확대보기

훈훈한 세계기록이 스페인에서 세워졌다.

스페인의 마라토너 미겔 카포가 최근 24시간 러닝머신 달리기 세계 기록에 도전, 기네스기록을 수립했다.

카포는 오후 6시 러닝머신에 올라 다음날 오후 6시까지 꼬박 24시간 힘차게 달렸다. 23시간 55분 만에 종전의 기록을 깨고 247.5km 세계기록을 세웠다.

카포가 세계 기록에 도전한 건 이번이 3번째다. 현지 언론은 “끈질긴 도전정신을 보여준 카포가 스페인 마요르카 최고의 마라토너라는 극찬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세계기록 도전은 훈훈한 모금운동의 일환으로 기획돼 감동을 더했다.

카포는 다발성 경화증을 앓고 있는 청년들을 돕기 위해 러닝머신 달리기에 도전했다. 모아진 돈은 전액 다발성 경화증 환자 지원에 사용된다.

러닝머신 달리기는 외롭지 않았다.

역시 마라토너이자 친구인 토니 콘테스티가 함께 러닝머신을 달리면서 카포를 응원했다.

콘테스티는 24시간 202km 기록으로 러닝머신에서 내려왔다.

행사장은 두 사람을 응원한 일반인으로 가득했다.

300여 명의 일반인들이 함께 러닝머신을 달리거나 헬스사이클을 타면서 두 선수를 열렬히 응원했다.

사진=미세르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