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48년 동안 코에 ‘총알’ 박힌 채 산 여자

수정: 2014.09.15 15:18

확대보기

확대보기

48년간 코에 총알이 박힌 채 살던 한 여성이 수술을 통해 새 삶을 살게 됐다.

중국 랴오닝서에 사는 자오(62)씨는 14살 때 집 인근의 절에 갔다가 머리와 코에 강한 충격을 받은 적이 있지만, 단순히 돌에 부딪힌 것이라 기억한 채 10년을 보냈다.

하지만 호흡이 곤란해지고 임파선이 붓는 일이 자주 생겼으며 두통이 점점 심해지자 의사를 찾아갔고, 뜻밖에도 ‘길이 2.5㎝, 둘레 0.5㎝의 총알 하나가 코에 박혀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당장 총알을 꺼내는 수술을 해야 했지만, 총알 제거를 위해 코나 입술 일부를 잘라내야 한다는 의사의 말에 두려움을 느낀 자오씨는 수술을 계속 미뤄왔다.

그러나 코의 통증과 두통이 계속되자 더는 참지 못하고 48년 만에 수술대에 올랐고, 그간 발달한 의학과 의술 덕분에 무사히 이를 제거할 수 있었다.

담당의사는 “자오씨가 총알을 맞고서도 목숨을 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총알이 코로 들어가면서 뇌 손상을 피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이 총알이 날 죽이지 않아서 다행이다. 내게 주어진 삶과 가족에게 매우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자오씨의 코에 총알이 박히게 된 정확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