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윤석민의 메이저리그 개막 로스터 진입 가능할까?

수정: 2014.03.18 15:07

확대보기

윤석민(28, 볼티모어 오리올스)이 메이저리그 개막 25인 로스터에 진입 할 수 있을까?

윤석민은 당초 18일(이하 한국시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시범경기에서 등판할 계획이었지만 경기가 우천 취소되면서 등판 기회를 잃었다.

스프링캠프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취업 비자 문제로 스프링캠프 합류가 다소 늦었던 윤석민에겐 아쉬운 등판 연기다. 비록 구원승을 거두는 등 잘 던지긴 했지만 윤석민은 아직까지 1경기에 출장해 1이닝만을 던졌을 뿐이다.

5선발 경쟁을 하고 있는 윤석민에겐 다른 경쟁자들 보다 많은 등판을 소화하지 못했다는 점이 아무래도 약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 날 볼티모어 지역지인 볼티모어 선에서는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한 윤석민이 마이너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이라는 내용의 보도를 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윤석민을 메이저리그 개막 25인 로스터가 아닌 마이너리그에서 볼 수 있는 확률이 클까? 아직은 그렇게 단호하게 말할 수는 없다.

벅 쇼월터 감독이 한 번 더 1이닝을 맡겨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한 만큼 다음 등판에서 시범경기 첫 등판과 같은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남은 시범경기 기간에 선발 등판의 기회를 얻을 수 가능성이 아직 충분히 있다.

굳이 선발로서 개막 로스터 진입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선발이 아닌 불펜 요원이라도 마이너리그에서의 출발보다는 나을 수 있다.

5선발 경쟁에서 탈락하여 불펜으로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시작했던 이와쿠마 하사시(33)의 예에서 볼 수 있듯이 메이저리그라는 장기 레이스에서 기회는 언제든지 찾아오게 마련이다. 이와쿠마는 첫 시즌인 2012년 7월부터 선발 전환하여 선발로 등판한 16경기에서 방어율 2.65를 기록한 바 있다.

아직 주어진 기회가 없는 것이 아니다. 조급해 할 필요는 없다. 중요한 점은 첫 등판에서 벅 쇼월터 감독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준 만큼, 윤석민이 다음 등판에서 확실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역전시키는 것이 결코 불가능하지는 않다.

사진 =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윤석민이 투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승환 스포츠 통신원 ernesto2131@hanmail.net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