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표절검색서비스 무하유 ‘카피킬러’, 대학 연구윤리 의식 갈증해소

수정: 2014.03.21 09:40

유명인사의 ‘논문표절 논란’이 끊이지 않는 사회적 이슈로 자리잡은 가운데 대학들에게도 ‘연구윤리 의식’은 개선해야 할 하나의 필수과제이다.

최근 많은 대학들은 학위논문 연구윤리심사 강화를 위한 교육부 지침에 따라 의식 확립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표절검사 서비스를 도입한 대학들은 학위논문 제출 예정자를 대상으로 ‘연구윤리 교육과 논문표절방지 프로그램 이용법’에 대한 주제로 교육을 진행하였고, 학위 청구논문 접수 시 논문표절방지 프로그램의 결과확인서를 같이 제출토록 해 논문지도 및 작성에 책임을 강화하고 있다.

한 대학교수는 “논문지도를 하다 보면 혹시나 내가 지도하는 학생이 표절의심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굉장히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표절검사 서비스를 이용하여 1차적 참고도구로 표절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은 그러한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유용한 예방책”이라고 말했다.

표절검사 서비스는 논문 심사 시 평가도구뿐만 아니라, 실제 작성 중에 활용하며 다양한 연구영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길잡이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대학 및 연구기관 사이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많은 대학들이 도입하여 화제가 되고 있는 논문 표절검사 서비스 카피킬러(www.copykiller.co.kr)는 대학들의 이러한 연구윤리 의식 갈증 해소를 위해 대학별 맞춤형 서비스로 표절예방 및 방지를 위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교직원 및 학생을 대상으로 한 연구윤리 교육, 논문 작성법, 주요 표절 사례 등에 대한 교육도 함께 제공하여 교내 구성원들의 연구윤리 의식 함양뿐만 아니라 학위논문 질적 제고를 위해 힘쓰고 있다.

해외 표절검사 서비스와 비교해보면 카피킬러가 국내시장을 장악한 이유를 알 수 있다.

해외 표절검사 서비스의 경우 학위논문 비교자원이 부족해 국내 대학교에서 이용하기에는 한계점이 있고, 이용횟수 및 검사시간의 제약이 있어 문서 작성 중에 자유롭게 여러 번 검사를 하며 수정할 수 있는 자주적 글쓰기 도구로써 활용되기에는 불편하다.

반면 카피킬러는 다량의 국내외 학위논문이 표절비교대상으로 포함되어 있고, 또한 작성자가 직접 비교하고 싶은 비교대상을 추가하여 검사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연구과정 중에 언제든지 횟수와 시간의 제약 없이 자유롭게 실시간 검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연구자들의 자율적인 연구윤리 실천문화를 조성할 수 있다.

카피킬러 서비스를 만든 (주)무하유 관계자는 “단순히 표절검사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표절에 대한 문제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지속적인 연구윤리 교육, 표절예방 교육을 통해 작성자 스스로 글쓰기 과정 속에서 점검하며 ‘올바른 출처기입 및 인용표기’를 하는 바람직한 글쓰기 문화가 형성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