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H컵女, 가슴 때문에 발밑이 안 보인다며 트윗에…

수정: 2014.03.24 18:21

확대보기

자신의 큰 가슴 때문에 생활에 불편함을 호소한 한 여성의 고민이 인터넷상에서 공개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에이오엘닷컴 일본판에 따르면 18일 트위터에는 한 여성이 자신의 시선으로 본 발 밑 사진을 공개하면서 불편함을 토로하자 이와 같은 고민거리를 가진 여러 여성이 각자 자신의 사진을 공개하며 함께 고민을 공유하고 있다.

맨 처음 “가슴이 평소 얼마나 시야를 방해하고 있는지 봐주세요”라는 트윗글을 게시한 이 여성의 이름은 카게야마 토미코. 가슴 크기가 H컵(일본 기준)이라고 주장한 그녀는 “입을 수 없는 옷이 너무 많다”면서 “하이힐을 신고 계단을 내려갈 때에는 공포까지 느껴진다”라고 말하는 등 단점을 밝혔다.

그러자 이 트윗을 계기로 여러 여성이 “나도 그렇다”고 말하듯이 가슴 크기에 따라 보이는 모습을 공개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지금까지 여성들은 A컵부터 F컵까지 각각의 시야를 공개하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A컵이라는 한 여성은 “여기서 A컵의 평상시 시야를 봐주세요”라는 트윗 글은 1만 6000명이 넘는 리트윗이 발생했다.

이 여성의 사진은 앞서 공개한 H컵 여성과는 대조적으로 가슴이 시야를 차단하지 않고 발등까지 선명하게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그 것이 제대로 아래를 보는 것이다” “여기에도 격차사회가 존재하다니…” “이게 보통 아니냐?”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남성의 경우에는 건강을 조심하지 않아 배가 나와 발밑이 보이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존재하지만, 여성에게는 공평하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있어 차이점이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