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몸에 좋은 당근, 남성에 더 좋은 이유

수정: 2014.03.28 15:25

확대보기

“당근 먹으면 전립선암 발병률 낮춘다”

우리 몸에 좋은 당근이 남성의 전립선암 발병률을 현저히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립선암은 우리나라 남성암 중 증가율이 가장 높아 그에 대한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는 질환이다.

유럽영양학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에 실린 최신 연구에 따르면 주 3회 이상 당근을 꾸준히 섭취한 남성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전립선암 발병률이 18%나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국 저장대학 연구진이 당근의 항암 효과를 조사한 세계의 서로 다른 연구 자료 10개를 수집해 ‘메타분석’한 것. 이는 동일하거나 유사한 주제로 실시된 연구논문을 종합해 분석하는 연구 기법이다.

연구진은 다소 엇갈리는 연구 결과를 보인 이들 연구자료들의 데이터를 토대로 암 발병에 관한 전체적인 효과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대부분 연구는 1주에 3~5회 정도 당근을 섭취한 남성이 1주에 1회 이하를 섭취한 이들과 비교한 것이다.

연구진은 메타분석을 통해 당근이 전립선암 발병률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발견했다. 심지어 조사대상자들이 비만일 경우 다른 요인 때문에 질병에 대한 발병률이 증가해도 이런 영향은 마찬가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진은 당근이 전립선암의 발병률을 감소시키는 정확한 이유를 밝혀내진 못했지만, 당근에 함유된 카로티노이드 성분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카로티노이드는 카로틴과 유사한 황색 등의 색소군으로 항암 효과가 있으며 정자의 운동성을 활발하게 하는 것으로도 밝혀졌다.

한편 전립선암은 갑상선암과 더불어 생존율이 높아 ‘착한 암’으로 불리고 있지만 그 증가율이 높아 국내 남성암 중에서는 현재 발병률 5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