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앞바퀴가 2개…‘전천후’ 세발자전거 나와

수정: 2014.03.28 17:12

확대보기

누구나 쉽게 계단을 오르내릴 수 있고 눈길이나 빙판 등 어떤 곳에서도 탈 수 있다는 ‘전천후’ 세발자전거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부자(父子) 관계인 두 발명가가 앞바퀴가 2개인 이색 자전거를 개발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개발한 이 자전거가 일반적인 것보다 훨씬 더 큰 안정성을 갖추고 있다면서 안장에 앉지 않고 서서 타도 안정적이라고 말한다.

또 이들은 이 자전거만 있으면 특별한 훈련을 받거나 기술을 갖추지 않아도 쉽고 멋지게 커브할 수 있고 계단을 오르내릴 수 있다고 주장한다.

서퍼들이 두 대의 자전거를 붙여 서프보드를 싣고 가는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이런 자전거를 만들게 됐다는 이들은 최근 자신들이 세운 업체 ‘랑구 트라이크’를 통해 장소와 용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두 가지 모델을 출시했다.

확대보기

폭 4.7인치짜리 이중 타이어를 장착한 ‘저거노트’는 최신 트렌드로 광폭 타이어를 장착한 팻바이크보다도 극한의 상황에서 50% 이상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으며, 29인치짜리 산악용자전거 휠을 장착한 ‘킬리만자로’는 시내 어떤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탈 수 있다고 말한다.



사진=랑구 트라이크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