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셔우드 토트넘 감독, 수아레스 영입기회 날려버려

수정: 2014.03.30 15:56

확대보기

네덜란드와 첼시의 레전드인 루드 굴리트가 토트넘의 현 감독인 셔우드 감독이 과거 아약스에서 뛰던 루이스 수아레스를 영입할 기회가 있었으나 이를 스스로 날려버렸다고 밝혔다.

굴리트는 28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게재된 인터뷰를 통해 “수아레스가 아약스에서 뛰던 시절, 현재 토트넘 감독인 팀 셔우드와 레스 퍼디난드(현 토트넘 코치)가 수아레스에 대해 나에게 물었다”며 “당시 그들은 헤리 레드납의 어시스턴트이자 스카우트로서 네덜란드에 왔었다”고 말했다.

굴리트는 “그들은 나에게 수아레스에 대해 상당히 많은 것을 물어봤다”며 “나는 아주 간단하게 ‘망설이지 말고, 지금 당장 그를 영입해야 한다’고 충고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나 셔우드 현 토트넘 감독과 퍼디난드는 수아레스를 영입하는 것을 꺼려했고, 결국 그 둘은 굴리트에게 “우리가 뭔가 잘못 생각한 것 같다”는 말을 남기고 런던으로 돌아갔다. 그 일이 있은 후, 결국 수아레스는 리버풀 유니폼을 입었고 그는 EPL은 물론 유럽 최정상의 공격수로 우뚝섰다.

셔우드 감독이 스스로 영입할 기회를 날려버린 수아레스는 31일 자정 리버풀의 홈구장 안필드에서 펼쳐지는 리그 경기에서 토트넘의 골망을 가를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멀티비츠 이미지

이성모 객원기자 London_2015@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