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금 도배한 월드 챔피언의 ‘골드 페라리’ 슈퍼카 포착

수정: 2014.09.29 19:49

확대보기

▲ 골드 페라리 슈퍼카



많은 사람들의 ‘드림카’인 슈퍼카가 황금까지 두른 ‘최강 슈퍼카’로 거듭났다.

최근 영국 런던 거리에서는 유명 스포츠선수의 ‘황금 스포츠카’가 목격돼 행인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라크 출신의 킥복싱 선수인 리야드 알-아자위의 것으로 알려진 이 슈퍼카는 페라리 458 스파이더에 금박을 덧댄 것으로, 그야말로 ‘블링블링한’ 자태를 자랑한다.

알-아자위는 4억 원에 육박하는 넘는 페라리 458 스파이더에 710만 원 가량을 들인 ‘금옷’을 입혀 럭셔리한 느낌을 더했다.

그는 자신이 평소 운동을 하는 체육관 근처에 차를 주차했고, 길을 가다 이를 본 유투브 채널 운영자가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전 세계에 알려졌다.

사진을 올린 팀 버톤은 “런던 거리 한 가운데에서 엄청나게 멋진 차를 발견했다. 누구든 이 것을 봤다면 나처럼 사진을 찍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보도한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알-아자위의 차를 두고 금색 종이에 쌓인 초콜릿 브랜드를 본따 ‘페라리 로쉐’라는 별칭을 붙여 네티즌들의 공감을 사기도 했다.

한편 차 주인인 알-아자위는 2008년 킥복싱 세계 챔피언 자리에 올랐으며, 47전 47승으로 도전자들을 모두 물리친 ‘역사’를 쓴 유명 선수다.

13살 때 킥복싱을 시작해 이라크에서 6번, 아랍에서 2번이나 챔피언 자리에 오른 뒤 영국으로 이민했고, 이후 유럽챔피언이 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