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성희롱 그만하세요” 이색적인 대학생 누드시위

수정: 2014.05.01 09:22

확대보기

명문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이 교내에서 이색적인 누드시위를 벌였다.

아르헨티나의 명문 부에노스아이레스 국립대학에서는 최근 길거리 성희롱을 추방하자는 캠페인의 하나로 축제가 열렸다.

길거리를 걷는 여성에게 휘파람을 불거나 민망한 말을 던지는 모습은 남미에선 쉽게 볼 수 있는 일이다.

이런 일을 이젠 중단하자는 취지로 열린 축제행사에서 화제의 주인공 두 사람은 누드로 참석했다.

남학생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누드로, 여학생은 팬티만 살짝 걸친 채 모습을 드러냈다.

여학생의 몸에는 성희롱을 중단하자는 글이 적혀 있었다. 여학생은 “당신의 성희롱 발언은 원치 않아요. 존중해주세요.”라고 적고 성희롱 추방을 호소했다.

축제엔 다양한 먹거리 장터가 섰다.

두 학생은 누드로 온종일 음식을 팔았다.

화제가 된 여학생은 “길을 걷다 보면 (몸을) 훔쳐보는 남자들의 이상한 시선을 받을 때가 많다.”면서 “길거리 성희롱이 사라져야 성범죄를 추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클라린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