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이 1개뿐인 앙증맞은 고슴도치…네티즌 열광

수정: 2014.05.12 09:24

확대보기

이빨이 빠져 하나밖에 남지 않은 앙증맞은 고슴도치의 모습이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1개뿐인 앞니로 해외 네티즌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는 아프리카 고슴도치(African pygmy hedgehog) ‘노만’의 모습을 지난 11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미국 켄터키에 거주 중인 건설 안전기사 브렛 제시(23)가 노만을 맡게 된 것은 2년 전으로 사정 상 노만을 키울 수 없었던 친구의 부탁 때문이었다.

고양이, 개, 도마뱀, 물고기 등 다양한 애완동물을 기르고 있던 제시에게 고슴도치 양육은 새로운 도전이었다. 다행히도 동물 기르기에 이미 많은 경험이 있던 제시는 노만과 금세 친해지며 허물없는 가족이 되었다.

그러나 제시에게도 고민이 있었으니 하나 밖에 남지 않은 노만의 치아 상태가 걱정됐던 것. 어떤 사고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하나뿐인 이빨로 노만이 제대로 먹이를 먹거나 생활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 그러나 수의사는 제시에게 “큰 걱정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양호하다”는 진단을 내렸고 실제로 노만은 활발하게 아무 문제없이 즐거운 생활을 하고 있다.

제시는 이런 노만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인터넷에 올렸고 그 귀여운 외모에 많은 네티즌들은 높은 호응을 보내고 있다. 노만의 사진 1개가 올라오면 수백 개의 댓글이 붙는데 대부분 “앙증맞다”, “깨물어주고 싶다”, “나도 키우고 싶다”라는 내용들이다.

확대보기

또한 제시는 고슴도치 키우기와 관련된 글도 함께 올리곤 하는데 “나는 고슴도치의 식성을 맞춰주기 위해 일부러 벌레 먹이를 구해다주는데 정작 노만이 가장 즐겨먹는 것은 ‘고양이 사료’였다”라는 소감을 전하기도 한다.

한편, 아프리카 고슴도치는 평균 몸길이 140~210mm, 몸무게 200~500g으로 암컷이 수컷보다 크다. 털이 가시처럼 굵고 흰색인데 중간에 검은색 줄무늬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배 부분 털이 부드럽고 다리가 짧으며 꼬리는 약 25mm정도다.

입이 뾰족하고 눈이 반짝반짝 빛나는 매우 귀여운 외모를 지니고 있다. 사료 값이 적게 들고 기르기 쉬어 최근 미국과 영국에서 애완용으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Brett Jessie/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