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아더왕 전설이 그대로…스마트폰으로 촬영한 풍경사진

수정: 2014.09.29 15:22

확대보기



스마트폰 내장 카메라를 단순히 셀카용 도구로만 생각해서는 곤란하다. 촬영자가 누구냐에 따라서 수백만원을 호가하는 고급 DSLR보다 훌륭한 사진을 촬영해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사진작가 줄리안 캘벌리가 본인 소유 아이폰 카메라로 촬영한 풍경사진들을 29일(현지시각) 소개했다.

스코틀랜드 서부 아가일 앤드 뷰트 로크 툴라의 신비로운 초목과 글렌이티브 협곡의 섬세함 그리고 하이랜드의 이티브 강으로 이어지는 평화로운 풍경은 미술작품에서나 볼법한 예술적인 정취가 가득하다.

확대보기



아더왕의 전설이 여전히 살아 숨 쉬고 있는 스코틀랜드 하이랜드의 신비로운 자연풍경과 잉글랜드 남동부 하트퍼드셔 전원지역의 따사로운 풍경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해당 사진들을 촬영하기까지 캘벌리가 활용한 것은 고급기종의 카메라와 비싼 렌즈가 아닌 ‘아이폰’ 1가지다.

최근 캘벌리는 세계최초로 아이폰으로만 촬영한 풍경사진 60개를 모은 컬렉션을 발행했다. 이에 대해 영국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웨인 포트는 “이제 고급기종의 카메라 장비만이 프로 사진작가들의 유일한 선택 도구였던 시대는 지났다”며 “스마트폰 카메라와 뛰어난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 그리고 다양한 마이크로 블로그 플랫폼으로 이뤄지면 공동 작업방식이 더해지면 그 어느 것 보다 간편하고 효율적인 예술작품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