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온난화 현상에 ‘지구 중력’도 약화됐다 (NASA)

수정: 2014.10.31 18:27

확대보기



온난화 현상이 지구 중력까지 약화시키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과학전문매체 레드오빗(RedOrbit)은 NASA(미 항공 우주국) 제트 추진 연구소, ESA(유럽우주국), 독일 측지학 연구소·뮌헨 공과대학, 네덜란드 델프트 공과 대학 공동 연구진이 지구온난화가 바다 해수면 상승·기후변화 뿐 아니라 중력까지 약화시키고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최근 보도했다.

연구진은 최근 2009년 11월부터 2012년 6월까지 ESA의 지구중력장 탐사 위성 GOCE( Gravity Field and Steady-State Ocean Circulation Explorer)가 보내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남극 서부 지역 얼음이 크게 줄어들었으며 동시에 이는 지구중력이 약화된 증거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남극 얼음 지역 중 가장 취약한 곳으로 알려진 서부 파인 섬 빙하는 연간 67기가톤, 옆에 위치한 트웨이트 빙하는 63기가톤, 게츠 빙상은 55기가톤 씩 질량이 감소했는데 이는 남극 아문센 해의 해수면을 연간 0.51㎜씩 상승시키는데 결과로 이어졌다. 문제는 GOCE의 중력장 관측결과, 얼음 용해가 빠르게 일어나고 있는 해당 세 지역의 중력 또한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중력은 영향을 미치는 물질의 질량과 연관되기에 얼음의 경우, 두께가 두꺼울수록 더욱 강한 중력을 가지게 된다. 이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얼음 두께가 얇아지면선 해수면 상승 및 기후 변화 뿐 아니라 지구 중력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알려준다. 특히 CryoSat 등 ESA의 다른 관측위성과 NASA 위성 등이 비슷한 시기에 관측한 데이터도 이와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데이터는 지구온난화현상이 야기할 해수면 변화·기후이상 등 각 사회적, 경제적, 환경적 문제를 미리 예측해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독일 측지학 연구소 요하네스 바우먼 박사는 “GOCE, CryoSat 등이 보내온 위성데이터를 비교분석 해보면 보다 신뢰할만한 남극 얼음 질량 변화량을 산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ESA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