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전투기 ‘음속 돌파’ 소닉붐 완벽 포착

수정: 2017.09.20 19:51

전투기가 음속을 돌파할 때 발생하는 소닉붐(음속폭음) 현상을 완벽하게 포착한 사진이 공개됐다.

영국 일간 메트로 13일 자 보도에 따르면 전직 미(美) 공군 상사인 사진작가 조셉 브로일스(61)가 활동 5년 만에 보기 드문 소닉붐 사진을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브로일스는 지난달 21일 미국 버지니아비치에서 열린 오세아니아해군 에어쇼에서 F18 슈퍼호넷 2가 마하 1.0 이상으로 초음속 비행할 때 나타난 소닉붐 현상을 셔터 스피드 1000분의 1초로 촬영했다.

소닉붐 현상은 전투기와 같은 항공기가 초음속 비행할 때 발생하는 폭발음으로, 항공기가 초속 340m 정도인 음속 이상인 초음속으로 비행하면 항공기보다 먼저 진행하고 있던 소리와 만나게 된다.

즉 공기라는 매질의 밀도가 급격하게 압축되면 이런 불안정한 상태에서 안정 상태로 가려는 공기가 폭발하게 되며 이 과정에서 엄청난 굉음이 발생하며 수증기의 띠가 발생해 사진 속 구름과 같은 형태가 나타나게 된다.

이런 구름은 전투기의 초음속 비행 외에도 음속을 돌파하는 우주왕복선 임무 중에도 목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