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미녀가 상반신 ‘홀딱 벗고’ 요리강좌, 인기폭발

수정: 2015.03.19 18:43

확대보기



폭발적인 관심을 모은 유튜브 요리강좌가 언론에 소개된 직후 돌연 중단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 최근 개설된 요리강좌 채널 '가장 센 불로'는 개설 1주일 만에 구독자 7700명을 돌파하면서 인기몰이를 했다.

채널에 오른 동영상은 아보카도 샐러드 등 초간단 레시피를 소개하는 3편이 전부였다. 각 편마다 분량은 3분을 넘지 않았다.

하지만 동영상 강좌는 채널에 오를 때마다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했다. "너무 좋아요" "다음 편 빨리 부탁해요" 등 누리꾼 반응은 뜨거웠다.

인기의 비결은 독특한 강좌 진행방식에 있었다.

동영상 강좌에는 토플리스 차림의 아마추어 셰프 젠(여.24)이 등장한다. 아르헨티나 산이시드로에 사는 젠은 팬티만 입은 채 부엌에서 강좌를 진행한다.

젠은 요리재료나 도구로 가슴을 가리면서 누구나 부담없이 도전할 수 있는 레시피를 소개한다.

미모의 여성이 토플리스로 진행하는 요리강좌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자 아르헨티나 언론은 서둘러 젠을 취재했다.

젠은 17일(현지시간) 텔레쇼와의 인터뷰에서 "전문가는 아니지만 요리를 매우 좋아한다"면서 "어렵지 않은 레시피를 선택한 게 호응을 산 것 같다"고 말했다. 강좌가 선정적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젠은 "토플리스 차림이지만 (가슴이) 보이진 않는다"면서 "각별하게 신경을 쓰고 편집을 하는 덕분에 노출사고는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언론에 보도되면서 채널엔 구독자가 더 몰렸다. 중남미 언론도 경쟁적으로 토플리스 셰프를 소개했다.

하지만 젠은 언론에 보도된 후 돌연 유튜브 채널을 폐쇄됐다.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채널 없어진 거야?" "유튜브가 막았나?"는 등 관련기사엔 댓글이 꼬리를 물고 있지만 젠은 채널을 폐쇄한 이유를 아직 밝히지 않았다.

사진=유튜브 캡처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