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요즘 남미에서 노란 팬티가 불티나게 팔리는 이유는?

수정: 2016.12.27 09:35

확대보기

▲ 연말 베네수엘라의 한 속옷용품 매장에는 온통 노란색 팬티 뿐이다. 한 여성이 12월 31일 입기 위한 속옷을 고르고 있다. (자료사진)



연말을 맞아 남미 각국에서 노란 팬티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매년 이맘때 노란 팬티가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건 새해를 맞이하는 풍습 때문. 남미에선 노란 팬티를 입고 새해를 맞이하면 한 해 동안 행운이 따른다고 믿는 사람이 많다.

국난급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미의 산유국 베네수엘라에서도 노란 팬티의 인기는 올해도 변함이 없다.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에 사는 마리아 로드리게스(77)는 새해를 앞두고 올해도 어김없이 노란 팬티를 구입했다.

로드리게스는 "집도 있고, 부족함 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면서 "넉넉하게 살 수 있는 건 매년 노란 팬티를 입고 새해를 맞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31일에 자신이 입을 것과 주변 친지들에게 선물할 것 등 노란 팬티 여러 장을 장만했다.

또 다른 카라카스의 주민 밀레나 멘도사는 "가족과 지인들에게 노란 팬티와 함께 캐러멜을 선물할 것"이라면서 "노란 팬티가 2017년에도 행운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란 팬티를 입고 새해를 맞으면 행운이 따른다는 굳은 믿음(?)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31일에 노란 팬피를 입는 사람은 많지만 속설의 유래는 정확하지 않다.

노란색은 태양을 상징하고, 태양은 번영과 풍요, 소통을 의미한다는 주장이 있지만 확실한 근거가 있는 건 아니다.

그래도 매년 연말이면 속옷을 판매하는 가게는 손님으로 넘친다.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건 여전히 노란 팬티다.


뒤집어 입으면 그 효과(?)가 배가 된다는 말도 있어 31일엔 팬티를 뒤집어 입는 사람도 적지 않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