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콩이 당신의 정자를 위협한다 (연구)

수정: 2016.12.27 10:47

확대보기

▲ 콩에 든 특정 화학성분이 정자의 움직임에 영향을 미쳐 수정 능력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포토리아)



콩이 함유된 음식을 다량 섭취할 경우, 정자 능력이 감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발렌시아대학의 프란시스코 도밍구즈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25명의 성인 남성을 대상으로 약 2년간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실험 기간 동안 콩 및 콩으로 만든 대표적인 식품인 두부를 꾸준히 규칙적으로 섭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정자의 움직임 속도가 현저하게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정자 움직임이 느려지는 것은 곧 난자와 만났을 때 수정란이 될 확률이 낮아지는 것을 의미하며, 이러한 현상의 원인은 콩 속에 든 화학물질 중 하나인 식물 에스트로겐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식물 에스트로겐은 콩과 식물에서 자연적으로 생기는 에스트로겐을 의미한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효능이 있어 월경증후군이나 갱년기 증세 완화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소플라본(isoflavone)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연구진은 이 식물 에스트로겐이 남성의 몸 안에서 여성호르몬의 역할을 함으로써, 번식 체계, 특히 정자 생산 호르몬 신호체계를 방해해 정자 생산 및 이동 능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했다.

연구진은 이와 동시에 같은 기간 동안 비스페놀A(BPA) 등 호르몬 교란 물질로 작용하는 환경호르몬이 정자 능력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는데, 콩이 비스페놀A에 비해 정자 능력 감소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이끈 도밍구즈 박사는 “특히 채식을 하면서 고기 대신 콩으로 만든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정자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이번 연구는 남성 불임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의 실험대상군이 25명으로 소규모라는 점에서, 추가적인 실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