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사우디, 전세계 연예오락 향해 첫 길을 열다

수정: 2016.12.27 15:40

확대보기



'코스프레인'들의 행사인 '코믹콘'이 처음으로 아랍을 향한다. 사우디 코믹콘(SCC)이 내년 2월 16일 부터 18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항구도시 제다에서 열린다.


아랍 뉴스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코믹, 만화, 애니메이션, 팝아트, 비디오 게임, 시합, 코스튬플레이, 책' 등이 포함된다고 한다. 사람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는 코믹콘의 로고는 한 남자가 자신의 초인적인 분신을 드러내기 위해 토브(아랍의 무슬림 남성들이 입는 전통복)를 찢는 모습이다.

코믹콘은 코믹컨벤션(Comic Convention)의 약자로 코믹 마니아층뿐만 아니라 게임, 영화, 캐릭터, 애니메이션 등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지닌 대규모의 축제다. 코믹콘을 통해 유명 배우나 감독이 전하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듣고, 인기 영화나 드라마의 최신 예고편도 접할 수 있어 연예오락사업에서 글로벌 마켓 역할도 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코믹콘이 확산되는 추세에서, 사우디 코믹콘은 뜻밖이면서도 가장 최신 행사에 속한다. 사우디 정부기관인 오락당국(General Authority for Entertainment)의 전폭적 지원 속에 민간기업인 타임엔터테인먼트가 다양한 행사와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초 사우디의 모하메드 빈 살만 부왕세자는 사우디 경제 다각화 개혁안인 ‘비전2030’을 내놓았다. 지난달에는 자국 내 연예·오락사업을 활성화시켜 내수 진작을 노리는 정책의 일환으로, 일본으로부터 오락사업의 노하우를 전수받기도 했다.

그는 정부기구인 오락당국을 설치해 10월에는 수도 리야드에서 미국 댄서 공연을 주최했고, 국제적 대중문화를 즐기는 자국민들이 증가하면서 WWE 레슬링 경기와 음식 축제, 코미디쇼, 자동차 경주 등도 준비하고 있다.

타임엔터테인먼트의 전무이사인 오바다 아와드는 "수만 명의 사우디 사람들이 해외로 여행을 가서 이런 컨벤션에 참가할 정도로 수요가 아주 많다. 관련 사업에 발자취를 남기고 사우디 코믹콘의 성공을 위해 모든 준비를 마쳤다"고 한다.


사우디 코믹콘 티켓 가격은 100리얄(3만2000원)부터다.

사진=아랍뉴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