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제 몸요? 흥미진진해요” 7세 다운증후군 소녀의 답변

수정: 2016.12.28 14:21

확대보기

▲ 7세 다운증후군 소녀 소피아는 “다운증후군은 무섭지 않다”고 말했다.
jvaraninisanchez / 인스타그램



유전자 질환의 하나인 다운증후군. 당신은 이 특성에 대해 얼마큼 아는가? 그에 관한 대답을 한 7세 소녀가 알려줄지도 모르겠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록클린에 사는 4남매 중 막내인 7세 소녀 소피아 산체스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으며, 그녀의 오빠인 8세 소년 호아킨에게도 다운증후군이 있다.

확대보기

▲ 소피아와 그녀의 오빠 호아킨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jvaraninisanchez/ / 인스타그램



최근 미국 투데이닷컴 등 외신에 따르면 호아킨의 부모는 우크라이나에서 고아였던 소피아를 생후 16개월 무렵에 입양했다.

당시 제니퍼와 헥토르 부부는 소피아에게는 따뜻한 가족을, 그리고 호아킨에게는 서로 이해할 수 있는 다운증후군 여동생을 만들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확대보기

▲ 이제 소피아는 호아킨과 매우 친한 사이가 됐고, 다른 두 오빠에게도 응석을 부릴 정도가 됐다.
jvaraninisanchez/ / 인스타그램



그리고 이제 소피아는 호아킨과 매우 친한 사이가 됐고, 다른 두 오빠에게도 응석을 부릴 정도가 됐다. 그렇게 4남매는 하루하루 행복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 제니퍼는 소피아에게 다운증후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봤다.

확대보기

▲ 어머니 제니퍼는 소피아에게 다운증후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봤다.
jvaraninisanchez/ / 인스타그램



특히 제니퍼가 다운증후군이 무섭냐는 질문에 소피아는 무섭지 않고 오히려 너무 흥미진진하다고 답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확대보기

▲ 소피아는 다운증후군이 무섭지 않고 오히려 너무 흥미진진하다고 답했다.
jvaraninisanchez/ / 인스타그램



영상은 지난 10월 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공개돼 지금까지 조회 수는 각각 683만 회와 4만 5900회를 기록하고 있다.

밝은 모습으로 성장하고 있는 소피아는 아마 앞으로도 많은 사람을 웃게 할 것이다. 그녀가 지금처럼 멋진 미소로 어떤 일도 극복하며 행복하게 자랐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음은 영상 속 모녀의 질문과 답변을 글로 적어놓은 것이다.

 어머니 : 네게 다운증후군이 있니?
 소피아 : 맞아요. 내겐 다운증후군이 있어요.
 어머니 : 다운증후군은 무엇이니?
 소피아 : 다운증후군은 내 피 속에 있어요.
 어머니 : 그건 네 피를 특별하게 만드는 것이니?
 소피아 : 맞아요!
 어머니 : 다운증후군은 무서운 것이니?
 소피아 : 그렇지 않아요. 전혀 무섭지 않아요. 너무나 흥미진진해요.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