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담뱃갑 경고사진 부착 외면하는 세계최대 흡연국 中

수정: 2016.12.28 14:40

확대보기

▲ 중국의 담배 판매대를 가득 채우고 있는 각종 담배들. 한 갑에 2만원 가까이 되는 최고급 담배부터 몇백원 하는 담배까지 다양하다. 공통점은 모두 경고 그림이 없다는 점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흡연국가다. 2016년 기준 중국 내 흡연 인구는 약 4억 명으로 세계 담배 소비량의 약 45%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전세계 101개국에서 도입한 담배 갑 경고 사진 부착 정책에 중국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분위기다.

실제로 중국 공업정보화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중국의 흡연인구는 전체 30%에 육박, 일각에서는 간접 흡연으로 고통 받는 인구까지 포함하면 흡연으로 건강이 위험에 노출된 인구만 약 10억 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흡연인구 4억 명에 달하는 중국에서 유통되는 담배 갑 앞뒷면에는 해당 담배 브랜드 로고와 지역 명소 등이 전면을 차지하고 있을 뿐 이 같은 경고 사진 및 그림은 부착되지 않은 것이 일반적이다. 유해성 경고 표기는 ‘흡연은 건강에 해롭다’라고 적힌 작은 글씨가 전부다.


더욱이 해외에서 수입된 담배 역시 중국 내 시판되는 것이라면 해당 경고문, 사진 등이 제거된 상태로 판매된다.

중국의 담배갑 문구 표기 및 그림 등의 관리 일체는 국가연초전매국에서 관리해오고 있다. 중국 정부의 재정수입 중 약 6.5%에 달하며, 그 금액만 1500억 달러(약 181조원)라는 점에서 정부가 나서 자국민의 흡연율을 낮추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금껏 중국 정부의 주도로 흡연 인구 감소 정책 및 자국민 흡연율 관리 등의 정책이 추진된 적은 한 번도 없다.

지난 2008년, 2010년, 2015년 등 세 차례에 걸쳐 도입된 실내 흡연 금지 정책이 흡연 인구에 대한 유일한 정부 제재로 꼽힌다.

더욱이 흡연 인구수 감소를 위해서는 담배갑 내 경고 그림 및 사진 표기와 현재 한 갑당 평균 1000원 미만에 불과한 담배 가격을 크게 올리고, 이로 인한 흡연인구 수 감소와 세수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지만, 정부는 이 같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셈이다.


한편, 담뱃갑 내 흡연 중 사망, 질병을 얻은 환자 모습을 부착한 국가는 캐나다다. 지난 2011년 가장 먼저 시작됐다.

이후 멕시코, 브라질 등지에서 추가로 도입했으며, 우리나라도 지난 23일 기준으로 담배갑 앞 뒷면에 흡연의 해로움을 내용으로 담은 경고 문구 및 사진, 그림 부착을 강제해오고 있다.

글·사진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