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동굴에 숨겨놓은 돈이 휴지조각으로…범인은 들쥐

수정: 2016.12.28 17:48

확대보기

▲ 동굴에 보관했다가 들쥐와 곤충이 갉아먹어버린 지폐



기껏 숨겨뒀던 돈이 ‘쓰레기 조각’으로 변해 버렸다면? 상상 만으로도 마음이 쓰려온다.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현실이 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중국 현지 언론의 27일자 보도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에 사는 50대 부부는 지난 6월, 자신의 집 근처에 있는 동굴에 2만 7000위안(약 470만 원)을 몰래 숨겨뒀다.

부부는 글자를 읽거나 쓸 줄 몰랐기 때문에 은행에 가는 일이 매우 번거로웠고, 집에 현금을 맡겨 두기에는 불안하다고 판단해 인근에 있던 동굴을 은행 삼아 이용했던 것이다.

문제는 6개월 뒤인 최근에서야 발견됐다. 병원비가 급하게 필요했던 부부는 동굴에 ‘맡겨’ 뒀던 돈을 찾으러 갔다가 충격을 감출 수 없었다. 지폐가 모두 파쇄기에 들어갔다 나온 것처럼 잘게 찢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이들 부부는 지폐를 바구니에 넣어 동굴 한 쪽 구석에 보관했었는데, 동굴에 사는 들쥐와 벌레 등이 지폐를 갉아먹은 것으로 추정된다.

51세의 부인은 “글을 읽고 쓸 줄 몰라서 은행 대신 동굴에 돈을 보관했고, 바구니에 넣어두면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일이 있을 거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지폐가 곤충 또는 화재로 훼손됐을 경우, 절차를 거쳐 이를 보상해주고 있다. 지폐 주인은 해당 돈의 합법적인 주인임을 입증해야 하고, 파손 경위를 상세하게 밝혀야 한다.

한편 들쥐와 곤충에게 돈을 ‘빼앗긴’ 부부는 바구니에 찢긴 지폐 조각을 담아 지역 은행에 보상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