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닭의 해’ 맞아 중국에 ‘트럼프 닭 조형물’ 등장 화제

수정: 2017.08.22 19:38

2017년 닭의 해를 맞아 중국에 거대한 트럼프 닭 조형물이 세워져 화제에 올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CNN, 워싱턴포스트 등 주요 언론은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시 쇼핑몰에 세워진 거대한 트럼프 닭 조형물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이 닭 조형물은 한 눈에 봐도 미국의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를 연상시킨다. 그의 트레이트 마크인 금발의 헤어스타일은 물론 특유의 손동작이 그대로 표현돼 있기 때문.

닭 조형물을 세운 N1 아트몰 측은 "닭의 해를 기념해 특별히 제작한 것"이라면서 "우리 쇼핑몰의 마스코트가 될 예정으로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상거래 사이트를 통해 작은 모형을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 언론이 이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한 것은 역시 닭 조형물이 트럼프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실제 중국 쇼핑몰과 판매 회사 측도 '트럼프 닭'이라는 사실을 주요 사실로 언급하고 있다.


미 언론들은 대체로 트럼프 닭 조형물이 '웃기고 귀엽다'고 보도하면서도 뒷맛은 그리 개운치 않다고 평가하고 있다. 미 언론들은 연이은 트럼프의 반중(反中) 행보에 주목하면서 내년에 중국과 정치외교, 군사, 통상 등에서 큰 마찰이 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