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판빙빙, 19살 어린 남동생 ‘사생아 논란’…법원 판결 나왔다

수정: 2019.01.01 18:57

확대보기

▲ 중국 여배우 판빙빙(왼쪽) 사생아 논란

중국 최고 여배우 판빙빙의 사생아 출산 논란이 중국 법원 판결에 따라 종지부를 찍었다.


중국 법원은 최근 여배우 판빙빙의 사생아로 알려졌던 판승승(范丞丞)의 관계에 대해 ‘남매 지간’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현지 유력언론은 일제히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과 그의 사생아로 알려졌던 판승승은 남매 사이로 확인됐으며, 이들 두 사람에 대해 사생아 논란을 일으킨 일부 네티즌들에 대해 6만 위안(약 1천 1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판결이 내려졌다.

이에 앞서 중국 온라인 상에서는 여배우 판빙빙과 그의 남동생 판승승은 무려 19살이라는 나이차이로, 판빙빙이 19~20세 무렵 그를 출산했을 것이라는 추측성 글들이 공유된 바 있다. 판승승의 친모일 것으로 네티즌들에 의해 추측됐던 판빙빙은 1981년생인 반면 판승승은 2000년 출생자다.

더욱이 네티즌들에 의해 판승승의 친부로 지적된 남성은 중화권 유명 배우 홍금보였다는 점에서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특히 판승승이 출생하기 1년 전 판빙빙은 배우 홍금보와 함께 약 10개월에 걸쳐서 작품에 출연했던 것이 알려지면서 해당 소문은 기정 사실화 되는 양상이었다.

반면 해당 논란에 대해 판빙빙은 수 차례 현지 언론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 의혹이 진화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일부 악성 댓글을 게재한 네티즌을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에 대해 현지 법원은 ‘판승승은 홍금보와 판빙빙 사이의 사생아’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네티즌과 악성 댓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한 이들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 원고 판빙빙의 명예를 침해한 사건이라고 판결했다.

법원 측은 판빙빙과 판승승은 엄연한 남매 사이이며, 판승승은 그의 친부 판타오와 친부 관계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판타오(范涛)는 판빙빙의 친부다.

이에 따라 현지 언론들은 일제히 이번 사건에 대해 ‘판승승과 판빙빙의 남매 관계가 법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고 보도, ‘사생아 루머’에서 자유로울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고소인 판빙빙 측은 이번 판결에 대해 "명예를 되찾을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악성 루머를 방치하지 않고 대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