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월드피플+] 생후 2개월에 염산테러 당한 여성의 감동 성장기

수정: 2019.01.02 16:38

확대보기

▲ 사진=더 선

확대보기

▲ 2017년 남편과 결혼식 당시 찍은 사진

세상에 태어난 지 불과 2개월밖에 되지 않았던 때에 끔찍한 염산테러를 당한 여성의 성장기가 알려져 감동을 전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선 등 해외 언론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 뭄바이에 사는 23세 여성 안몰 로드리고스는 생후 2개월 경 평생 지울 수 없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당시 갓난아기였던 로드리고스에게 염산을 뿌린 사람은 다름 아닌 그의 친아버지였다. 평소 아들을 원했던 그의 아버지는 아내가 딸을 출산한 것에 불만을 품었고, 결국 아내 및 당시 품에 안겨 모유를 먹고 있던 로드리고스에게 염산을 뿌리는 테러를 저질렀다. 이 일로 로드리고스의 어머니는 세상을 떠났고, 아버지는 곧바로 경찰에 체포됐다.

로드리고스는 이 일로 눈과 코, 입 등 얼굴 전체가 녹아내렸다. 그나마 형체를 알아볼 수 있는 것은 한 쪽 눈의 눈동자뿐이었다.

성장 과정에서 자신의 외모가 또래 친구들과 다르다는 것을 알아챈 뒤에는 시련의 시기가 찾아왔다. 염산테러로 인한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로드리고스는 심리적인 통증까지 느껴야 했다.

하지만 로드리고스는 주저앉지 않았다. 이제 23세, 누구보다도 당당하고 아름다운 나이가 된 그녀는 자신의 심리적·육체적 트라우마를 극복했을 뿐만 아니라 그와 같은 처지에 있는 염산테러 피해 여성들의 우상으로 자리매김했다. 남들과는 조금 다른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 결과였다.

로드리고스는 “병원에 있을 당시에는 나이가 너무 어려서 내 외모가 다르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다. 하지만 고아원에서 자라기 시작하면서 친구들과 내가 다르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하지만 누구도 나를 싫어하지 않았다. 처음에는 내 얼굴을 조금 두려워하기도 했지만, 나는 자라면서 많은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매우 행복하게 내 자신을 받아들였고, 이것이 내게 삶을 이어갈 수 있을만한 희망과 자신감을 안겨줬다”면서 “대학에 진학한 후에는 한동안 친구가 없었지만, 패션 트랜드와 의상에 관심이 많아서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았다. 그 결과 패션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친구들이 서서히 내게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현재 로드리고스는 그와 같은 염산테러 생존자들을 위한 비영리단체에서 지원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끔찍한 사고를 당한 나이 어린 피해소녀들을 위한 아낌없는 조언으로 SNS에서도 인기스타가 됐다. 2017년에는 비영리단체 활동을 통해 만난 남성과 만나 결혼에 성공했다.


모델이 꿈이라는 그녀는 “나와 같은 처지에 있는 많은 여성들이 나의 모습에 영감을 받아 자신감을 얻길 희망한다”면서 “염산테러는 내 얼굴을 바꿔 놓았지만 내 영혼까지 망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