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122세 사망 ‘세계 최장수 노인’ 잔 칼망 가짜” 기네스북 기록 바뀌나

수정: 2019.01.02 13:31

확대보기

▲ 러시아 연구팀이 공개한 잔 칼망의 신분증 사본. 연구팀은 세계 최장수 노인으로 기록된 잔 칼망의 생전 모습과 비교해 본 결과 여러 곳에서 수상한 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1997년 122세의 나이로 사망한 세계 최장수 노인이 가짜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프랑스 여성 잔 칼망(1875~1997)은 122년하고도 164일을 생존해 공식 최장수 노인으로 기록된 상태다.

 
AFP통신, 르 피가로 등 유럽 현지 언론은 지난 1일(현지시간) 잔 칼망이 가짜라는 러시아 연구진의 주장을 보도했다. 러시아 연구팀은 “1997년 사망한 사람은 잔 칼망이 아니라 그의 딸”이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수학자 니콜라이 자크와 노인학자 발레리 노보슬로브는 잔 칼망의 전기와 인터뷰, 사진 등을 분석한 결과 그들의 이론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나왔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121번째 생일 축하 파티 당시 잔 칼망의 모습(AFP=연합뉴스)

자크 박사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각종 문서를 분석한 결과 1997년 사망한 사람은 잔 칼망이 아니라 그녀의 딸 이본 칼망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기록에 따르면 이본 칼망은 1934년 늑막염으로 사망했다. 그러나 자크 박사는 이 사람이 바로 잔 칼망이며, 그녀의 나이 59세 때였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1997년 122세의 나이로 사망해 최장수 노인으로 기록된 사람은 다름 아닌 딸 이본 칼망이며 사망 당시 99세였다고 밝혔다.

자크 박사는 1934년 이후부터 1997년까지 찍힌 잔 칼망의 사진과 1930년대 잔 칼망의 신분증 복사본을 비교한 결과 눈 색깔, 신장, 이마 모양 등이 일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자크 박사팀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신분증 속 잔 칼망과 1990년대 사진 속 노인의 콧날이 완전히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확대보기

신분증 사진 속 그녀의 콧날은 뭉툭한 반면, 컬러 사진 속 노인의 콧날은 뾰족하다. 어릴 적 어머니 잔 칼망과 딸 이브 칼망이 함께 찍은 사진을 봐도 잔 칼망의 코 끝은 뭉툭한 반면 이브 칼망의 코 끝은 뾰족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자크와 함께 연구에 참여한 노인학자 노보슬로브는 “나는 의사로서 항상 그녀가 정말 122세인지 의심스러웠다. 잔 칼망의 근육 상태는 또래에 비해 너무 좋았고, 누군가의 지지 없이도 똑바로 앉을 수 있었다. 치매 징후 역시 없었다”고 말했다. 자크 박사는 잔 칼망의 사진 보관소가 불에 탄 것 역시 이본 칼망의 위장 행각을 증명하는 증거라고 밝혔다. 이들은 딸 이브 칼망이 상속세를 피하기 위해 어머니로 위장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확대보기

▲ 잔 칼망과 이브 칼망의 생전 모습. 왼쪽이 어머니인 잔 칼망이며 오른쪽이 딸인 이브 칼망이다.

그러나 1990년대 기네스북과 함께 잔 칼망의 나이 검증에 참여한 프랑스 인구통계학자 장 마리 로빈은 그녀가 122세였다는 검증 결과에 대해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반박했다. 잔 칼망의 고향인 프랑스 아를시 시장을 역임한 마이클 보즐레 역시 “자크 박사의 이론은 터무니 없으며, 완전히 불가능한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AFP는 이 같은 논란에 대한 입장을 듣고자 잔 칼망의 가족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아직 응답이 없는 상태다. 만약 잔 칼망에 대한 기네스북의 기록이 무효화되면, 공식 최장수 노인은 1999년 119세의 나이로 사망한 미국의 사라 나우스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