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먹을 것 있나?”…핵잠수함에 올라탄 북극곰 포착

수정: 2019.01.14 11:11

확대보기

확대보기

수면 위로 떠오른 핵잠수함과 호기심 가득한 모습으로 이를 쳐다보는 북극곰의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선데이 익스프레스는 노르웨이 스발바르 제도 인근에서 촬영된 러시아 핵잠수함과 북극곰에 얽힌 사연을 사진과 함께 전했다.

사진 속 잠수함은 길이 167m의 러시아 델타IV급 핵추진 잠수함으로 120명의 승조원이 탑승 중이다. 핵잠수함이 빙하를 깨고 우렁찬 소리와 함께 물 위로 떠오르자 근처에 있던 북극곰이 천천히 다가간다. 이어 북극곰은 얼음 위를 조심스럽게 걸어 잠수함의 갑판 위까지 올라가 이리저리 냄새를 맡았다.

보도에 따르면 사진에 얽힌 사연은 이렇다. 핵잠수함은 선체 내에서 생성된 음식물 등의 쓰레기를 던져버리기 위해 수면 위로 올라왔고 북극곰은 가만히 이를 지켜보다 혹시 먹을 것이 있나싶어 다가간 것. 실제로 지난 2010년 북극곰 한 마리가 수면 위로 떠오른 러시아 잠수함 위로 뛰어올라 뭔가를 요구하는 몸동작을 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북극곰이 애처롭게 요구한 것은 다름아닌 선원들이 먹다가 버린 빵조각으로, 이전에 다른 선원들에게 먹을 것을 받았던 경험 때문에 이같은 행동을 했다.

영국언론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러시아 해군이 북극해에 쓰레기를 무단투기해 오염시키고 있지만 자국 잠수함은 환경 친화적인 방법으로 쓰레기를 재활용해 처리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한편 북극곰의 주요 서식지인 천혜의 스발바르 제도도 인간의 쓰레기에 오염돼 가고 있다. 실제 비닐봉지와 같은 플라스틱 오염은 북극곰의 생태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자연에서 분해되지 않은 유기오염물질은 그대로 북극곰의 체내에 축적돼 호르몬 교란 현상도 일으킨다.
또한 지구 온난화도 북극곰의 생존을 위협한다. 지구 온난화가 북극곰에게 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해빙의 면적이 작아지면서(녹으면서) 영양분이 풍부한 물개 등을 사냥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