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664만원짜리 담요 덮고 자는 베컴네 댕댕이

수정: 2019.01.15 17:46

확대보기

▲ 영국 셀러브리티 빅토리아 베컴이 SNS에 올린 사진

영국의 축구스타 출신 셀러브리티인 데이비드 베컴과 아내 빅토리아 베컴이 키우는 반려견의 근황이 네티즌 사이에서 눈길을 사로잡았다.


2015년부터 베컴 일가와 함께 지내기 시작한 반려견 ‘올리브’는 코커스패니얼 종으로, 럭셔리한 삶을 즐기기로 유명하다.

최근 빅토리아는 SNS에 반려견 올리브가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의 담요를 덮은 채 베컴에게 기대어 잠이 든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에서 공개된 빨간색 루이뷔통 담요는 가격이 4600파운드, 한화로 무려 664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컴 부부의 반려견 올리브가 누리는 호사는 이것이 끝이 아니다.

베컴 부부는 반려견의 건강을 위해 반려동물 전문 유명 트레이너를 고용, 1시간 당 30파운드(4만 3300원)의 돈을 들여 산책과 운동을 시킨다.

여느 스타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이름으로 된 SNS 계정도 가지고 있다. 올리브의 일상이 주로 소개되는 인스타그램 페이지는 7만 팔로워를 자랑한다.

베컴 부부의 반려견 사랑은 오래 전부터 이어져 왔다. 2010년에는 영국에 머물던 빅토리아는 미국 LA로 향하는 비행기를 예약할 때, 반려동물 전용 항공기 1등석을 함께 예약해 ‘편안한 비행’을 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빅토리아는 반려동물 전용 항공사인 ‘펫에어’에 2000파운드를 지불하고 퍼스트클래스인 ‘골드 스탠더드’서비스를 구매했다.


한편 베컴 가족은 프렌치 불독과 퍼그, 코커스패니얼 등 다양한 종의 반려견 여러 마리와 함께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