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극강 귀요미’ 야생동물 웜뱃, 관광객 ‘셀카 요청’에 위기

수정: 2019.01.16 15:13

확대보기

▲ 호주의 대표 ‘귀요미’ 웜뱃이 관광객들의 셀카 세례에 몸살을 앓고 있다.

호주 태즈메이니아 주의 마리아섬이 관광객들에게 ‘웜뱃 셀카 금지’ 서약을 전달했다. 지구상에 몇 없는 ‘청정여행지’ 태즈메이니아, 그 중에서도 관광객들이 가장 사랑하는 마리아섬에는 캥거루와 코알라, 웜뱃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살고 있다. 특히 이 지역에만 서식하는 웜뱃은 온순한 성격과 귀여운 외모로 관광객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웜뱃과 함께 셀카를 찍는 관광객이 늘어나자 마리아섬이 자제를 요청하고 나섰다.


지난 9일(현지시간) 호주ABC뉴스와 CNN은 마리아섬이 입도객들에게 특별한 ‘선서’가 담긴 안내문을 내걸었다고 보도했다. 이 서약에는 마리아섬의 자연을 해치지 않는다는 내용과 함께 셀카를 위해 웜뱃을 괴롭히지 않는다는 선언이 담겨 있다. '셀카봉을 들고 웜뱃을 뒤쫓거나 끌어안는 행위, 아기 웜뱃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등의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내용이다.

확대보기

동글동글하고 작은 몸집에 아기곰을 연상시키는 웜뱃은 주사위 모양의 배설물로 우리나라에도 소개된 적 있는 야생동물이다. 귀여운 외모 탓에 마리아섬을 찾는 관광객들 사이에서 웜뱃과의 셀카는 유행처럼 번졌다. 그러나 필수 관광코스로 자리잡은 웜뱃과의 셀카가 웜뱃 특유의 야생성을 사라지게 할 위험이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한 야생동물 전문가는 호주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웜뱃이 사람들의 셀카 요청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뚜렷한 징후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웜뱃이 사람들을 피하지 않는 등 야생동물의 본성을 잃고 있는 건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에 마리아섬은 100여 마리밖에 남아 있지 않은 ‘멸종위기종’ 웜뱃을 보호하기 위해 관광객들에게 셀카 자제를 요청하는 서약문을 내걸었다. 마리아섬을 찾는 관광객은 최근 10년간 2배 넘게 늘어나 연간 3만 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마리아섬은 관광객이 늘어남과 동시에 웜뱃의 야생성도 위기를 맞았다면서 “귀여운 웜뱃과 셀카를 찍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야생동물 보호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