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벙커버스터도 막는다…中 대규모 ‘지하 만리장성’ 건설

수정: 2019.01.22 13:05

확대보기

▲ 중국 화강암 산맥지대 지하에 건설 중인 ‘지하 만리장성’ 현장

확대보기

▲ 중국 화강암 산맥지대 지하에 건설 중인 ‘지하 만리장성’ 현장

중국이 지하에 파괴가 어려운 신물질을 이용해 건축 중인 대규모 ‘지하 만리장성’ 건설 현장이 공개됐다.


차이나닷컴 등 현지 언론이 중국 군사 전문가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현재 파괴가 어려운 물질을 이용해 돌로 된 산맥의 지하 깊은 곳에 만리장성과 유사한 기능을 하는 군사기지를 건설하고 있다.

기존의 만리장성이 북방 유목민족의 침공을 막기 위해 흙과 벽돌을 이용, 2만 1196km의 긴 형태로 지은 것이라면, 새롭게 건축되는 ‘지하 만리장성’은 중국 내 주요 군사기지 주변의 지하에 지어지는 벙커 형태다.

장시위성텔레비전을 통해 공개된 지하 만리장성 건축 현장은 아직 구체적인 형태를 갖추고 있진 않지만, 지반 시설 공사는 대체로 마무리 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이 시설은 화강암 산악지대에 지하에 있다고만 알려졌을 뿐, 공사 현장이나 구체적인 위치 등은 공개되지 않아왔다.

지하 만리장성의 타깃 중 하나는 일명 벙커버스터(Bunker buster)로 알려진 폭탄이다. 대형 관통 폭탄인 벙커 버스터는 지하에 위치한 적의 핵심시설을 파괴하는데 사용되는 무기로, 미국이 주도하는 전쟁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핵심무기 중 하나다. 이밖에 극초음속미사일 공격을 받아도 해당 시설이 이를 방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하 만리장성’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사람은 중국의 군사 전문가인 첸치후(錢七虎·82)로 알려졌다. 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 프로젝트는 기관포나 폭탄, 핵폭탄 등의 공격에 맞서는 새로운 방어 군사시설의 필요성에 따라 진행된다”면서 “이것은 국가의 마지막 방어선”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이 전장에서 실제 사용하는 저강도 핵무기를 개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 군사 전문가들은 한정된 지역의 핵심 표적을 초토화하는 저강도 핵무기에 대비하는 방어 능력을 업그레이드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